산촌일기

山村의 日常과 사랑을 전하는 풀잎편지

山村日記

임금님 수라상이 ....

혜 촌 2022. 8. 12. 19:15

더운 날씨에 입맛도 없으니 당연히 밥맛도 없을 터

산촌의 반찬이라는 게 냉장고 아니면 밭인데 ....

한 바퀴 휘~ 돌아보며 먹거리 찾는데 어디 좋고

어디 좋고의 한의학이나 성분 따위의 기준은 필요 없고

그냥 "저놈 맛있어 보인다!" 가 최고다.

지독한 봄 가뭄에 겨우 살아남은 네 포기의 호박순이

설탕물을 둘러쓴 것같이 하얗게 띠를 둘렀기에

"됐다! 오늘은 니놈이 내 반찬이다!" ....

줄기 쪽을 눈 짐작으로 삼등분해가며 꺾어 아래쪽으로

살~살~ 잡아당기면 딸려 나오는 호박잎의 근육질

굵은 실밥 같은 저 섬유질을 벗겨내고 밥 위에 찌면

엽산이니 베타카로틴이니 미네랄이니 필요 없이

쌈 된장 하나면 천하일미가 부럽잖다.

순간의 선택에 임금님 수라상이 눈 아래 뵌다.

 

'山村日記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가족이다 싶어 ....  (0) 2022.08.15
사람의 향기가 ....  (0) 2022.08.14
숨바꼭질 같은 일상 ....  (0) 2022.08.11
무농약 "촌놈 사과"를 ....  (0) 2022.08.10
산촌의 어느 날 밤 ....  (0) 2022.08.08